아마존, 아마존고, 인공지능, 딥러닝, 소셜미디어 전략연구소, 트렌드와칭

미국의 아마존닷컴(Amazon.com)이 2017년 초쯤 아마존 본사가 있는 미국의 워싱턴 주 시애틀에 아마존고(Amazon Go) 라고 하는 작은 식료품점을 오픈할 예정이다. 특이한 것은 물건값을 계산하기 위한 계산대나 점원도 없고, 심지어 셀프 계산대도 없다. 
스마트폰에 아마존앱만 있으면 지하철을 탈 때 교통카드를 찍듯이 스마트폰에 설치한 아마존앱의 QR코드를 스캐너에 읽히고 매장에 입장해서 원하는 물건을 선택하고 자신의 쇼핑백이나 가방에 넣은 후 계산대에 줄을 서거나 계산원을 찾을 필요도 없이 그냥 유유히 상점 밖으로 걸어 나오면 아마존(Amazon)에 등록된 결제정보로 자동 계산이 되고 영수증도 저장된다.

 

어떻게 운영 되는가

이 아마존고에는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이 활용됐다. 컴퓨터비전(Computer Vision), 딥러닝(Deep Learning), 센서 융합(Sensor Fusion) 등의 기술을 이용해 소비자가 진열대에 있는 물건을 집었다가 마음이 변해 다시 갖다 놓아도 이를 스스로 인식해 아마존(Amazon) 앱에 있는 가상 쇼핑카트(Virtual Cart)에 정확히 저장된다. 쇼핑을 마친 후 그냥 나가면 된다. 일반 상점이나 편의점 이용 하듯이 필요한 물건을 둘러보고 골라서 나가면 되는 것이다. 

 

상점의 크기

약 1800평방미터 (약 50평)의 공간이며 바쁜 고객들이 쉽게 들어오고 나갈 수 있을 크기로 적당하다고 한다. 초기 테스트 기간이 끝나면 매장의 크기는 더 커지지 않을까 예상해본다.

 

아마존고(Amazon Go)를 이용할 때 필요한 것

아마존고(Amazon Go)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과 아마존닷컴(Amazon.com) 계정만 있으면 된다. 

 

구입 할 수 있는 물건들

집에서 끓이거나 익혀서 바로 먹을 수 있는 즉석식품이나 현장의 요리사가 직접 만들어주는 신선한 요리들 그리고 보통 식료품점에서 볼 수 있는 닭고기류나 빵, 과자류 등을 구입 할 수 있다.

영화에서만 보던 먼 미래에 있을 듯한 장면이 하나 둘 실현되고 있다. 예전에는 단순히 온라인에서 책을 팔던 아마존닷컴(Amazon.com)이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가 되었고 이제는 오프라인으로 발 빠르게 움직이면서 미래지향적인 사업들을 실천해 나가고 있다. 아마존에서 하고 있는 사업들을 보면 최첨단 현대 기술이 모두 집약되어 있다. 인공지능(AI), 클라우딩 컴퓨팅 서비스, 빅데이터 활용, 태블릿과 같은 하드웨어도 제조하고 있다. 2017년 안에 실현 예정인 드론을 이용한 주소지뿐 아니라 스마트폰을 지니고 있는 개인의 위치에도 배송이 가능한 택배서비스, 오프라인 서점에 이어 올해 가장 핫한 키워드였던 딥러닝 알고리즘을 이용한 인공지능(AI), 컴퓨터비전 등을 응용한 식료품점까지 진출했다. 한 곳에 머무르지 않고 발 빠르게 시대의 트렌드에 적응하고 미래 선도 기업으로 변화를 추구하는 아마존의 다음 행보가 기대된다. 

트렌드와칭 뉴스레터 구독하기
Creative Commons License

< 저작권자 ⓒ 트렌드와칭(http://trendw.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ivs 2.0 South Korea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