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예약 솔루션 테이블매니저, 35억원 투자 유치

투자금으로 국내 예약솔루션 시장 점유율 확대 계획

식당 예약 솔루션 스타트업 테이블매니저가 메가인베스트먼트, SJ투자파트너스, 스트롱벤처스, 캡스톤파트너스, 어니스트벤처스, KB증권, 신한캐피탈으로부터 35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테이블매니저의 누적 자금조달 금액은 약 50억원을 기록하게 됐다.

2017년 테이블매니저는 네이버와 카카오의 벤처캐피털인 스프링캠프, 케이큐브벤처스, 에스큐빅엔젤스로부터 총 3억원의 시드 투자를 받았다. 2018년에는 중소기업벤처부 팁스 프로그램에 창업팀으로 최종 선정돼 정부로부터 최대 7억원의 지원금을 받기도 했다.

테이블매니저는 레스토랑 예약 및 고객관리 솔루션 ‘테이블매니저(TableManager)’와 레스토랑 실시간 온라인 예약 플랫폼 ‘마이테이블(MyTable)’을 운영하는 스타트업이다. 마이테이블은 2019년 4분기 4만5천건 이상의 예약 건수를 기록해 서비스 출시 첫 분기보다 150배 성장했다.

테이블매니저는 누적 예약 건수 300만건을 돌파했다. 고객사는 수도권 중심, 700개사 이상을 확보하고 있다. 애슐리, 가온, 알라프리마, 울프강스테이크하우스, 엔타스 그룹(경복궁, 삿뽀로, 고구려 등), 송추가마골, 탑클라우드 등 국내 유명 레스토랑과 프랜차이즈 기업들이 테이블매니저 솔루션을 이용 중이다.

테이블매니저 최훈민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로 더 많은 매장과 더 많은 고객을 연결하는 플랫폼으로 발전시키겠다”라고 전했다.


투자 문의는 '인큐텍'으로 연락주세요. [바로가기]


댓글
읽어들이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