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메신저 ‘채널톡’ 운영사 조이코퍼레이션, 50억원 투자 유치

KB인베스트먼트,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라구나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프리 시리즈C 투자 유치

온라인 비즈메신저 플랫폼 채널톡을 운영하는 조이코퍼레이션이 50억원 규모 프리 시리즈C 투자를 유치했다고 2020년 3월17일 밝혔다. 투자에는 KB인베스트먼트,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라구나인베스트먼트 등 국내 탑티어 창업투자사(VC) 3개사가 참여했다. 조이코퍼레이션의 누적 투자유치 금액은 총 118억원이다.

채널톡은 메신저 기반의 실시간 상담, 마케팅, 협업 솔루션이 통합된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이다. 조이코퍼레이션은 2017년 채널톡 유료 서비스를 정식 출시한 이후 1년 만인 2018년, 5배로 성장했다. 2019년에는 3배 성장을 달성하면서 국내 B2B SaaS(Software as a Service,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시장에서 주목을 받았다.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입지를 다지고 있다. 현재 전세계 22개국에서 채널톡을 사용하고 있으며 회사에 따르면 전체 매출의 10%가 일본에서 발생하고 있다. 조이코퍼레이션은 이번 투자 유치금을 국내외 시장에서 채널톡 인지도 확산을 위한 마케팅 활동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자금으로 활용해 2020년 전년 대비 3배 이상 성장을 목표로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KB인베스트먼트 장상혁 이사는 “채널톡은 압도적인 고객 만족도를 기반으로 2019년 한해 동안 전년대비 3배 성장 달성하였으며 이는 국내 SaaS 스타트업 중에서 가장 빠른 성장 속도에 해당한다”라고 말했다. “최근 북미와 일본을 중심으로 SaaS 기반 스타트업이 빠르게 유니콘 기업에 도달하고 있다. SaaS 시장이 한국에서도 점차 커지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투자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설명했다.

조이코퍼레이션의 최시원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를 계기로 채널톡의 국내 사업 확장은 물론 일본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 또한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투자 문의는 '인큐텍'으로 연락주세요. [바로가기]


댓글
읽어들이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