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맞춤형 트레이닝 스타트업 ‘짐티’, 40억 투자 유치

옐로우독, 주식회사 테라아크, 유니온투자파트너스, HGI-시몬느자산운용이 참여

프라이빗 트레이닝 스튜디오 ‘티랩’을 운영하는 ‘짐티(대표 박경훈)’가 약 4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020년 3월 23일 밝혔다.

투자에는 옐로우독, 주식회사 테라아크, 유니온투자파트너스, HGI-시몬느자산운용이 참여했으며 짐티의 누적 투자 유치액은 총 약 60억원이 되었다. 짐티는 2018년 중소벤처기업부의 팁스(TIPS)에 선정된 바 있다.

짐티는 약 10평 내외의 공간에서 개인을 위한 맞춤형 트레이닝을 효율적으로 제공하는 PT(퍼스널 트레이닝) 및 필라테스 스튜디오 브랜드인 ‘티랩’을 운영하며 온라인을 통한 결제와 예약 및 운동 기록과 트레이닝 일지 등을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자체 개발하여 함께 제공하고 있다.

2018년 2월 판교에 첫 스튜디오를 오픈한 이후로 현재 수도권 내 총 24개의 스튜디오를 개설하여 운영하며 총 1,500명 이상 고객의 건강 관리를 책임지고 있고 국내 공유오피스 1위 업체인 패스트파이브 및 금융, IT회사에 입점하여 안정적이고 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여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옐로우독의 차지은 파트너는 “짐티는 높은 초기 투자 비용과 임대료를 만회하기 위해 경쟁적으로 고객을 유치하는 업계의 관행을 벗어나 트레이너가 고객 하나하나를 위한 운동 처방에 집중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었다”며 특히 “폭넓은 연령층의 고객을 위한 운동 접근성을 끊임없이 고민하고 트레이너의 처우를 개선하여 서비스 본질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등 피트니스 산업의 새로운 지향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투자 배경을 밝혔다.

박경훈 짐티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지점 확장과 자체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만드는 데에 주력하겠다”라며 “특히 임직원의 복리후생을 위한B2B 제휴와 입점을 통해 오프라인 지점 확장을 가속화하며 동시에 고객의 신체능력과 데이터를 철저히 분석하여 의학적, 과학적인 운동처방을 할 수 있도록 디지털 헬스케어 영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3월 내 짐티가 축적한 트레이닝데이터와 노하우와 구글의 인공지능기술을 결합한 AI 홈트레이닝 게임인 ‘875’ 서비스가 런칭을 앞두고 있다” 면서 “홈트레이닝의 수요가 점점 높아지면서 온라인을 통해 게임화된 운동 경험을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하여 고객의 건강 점유 시간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
읽어들이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