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 스타트업 ‘두손컴퍼니’, 네이버로부터 투자 유치

물류 스타트업 두손컴퍼니가 네이버로부터 추가 투자를 유치하며 시리즈A 투자를 완료했다고 2020년 3월 20일 밝혔다.

두손컴퍼니는 에이치지이니셔티브, 서울산업진흥원, 퓨처플레이, 크립톤, 비하이인베스트먼트, 대성창업투자, 신한대체투자운용, KDB캐피탈로부터 투자를 유치했었다. 누적 투자금은 64.5억원 규모다.

두손컴퍼니는 풀필먼트 서비스 ‘품고(poomgo)’와 ‘두윙(do-wing)’을 운영하고 있다. 두손컴퍼니의 풀필먼트 서비스 ‘품고’는 중소형 이커머스 셀러들을 위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판매량이 많은 대형 고객사에게도 맞춤형 물류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두윙’의 경우 네이버 해피빈의 공식 배송 파트너사로 2019년 프로젝트 물류 전문 IT 시스템을 개발 완료하여 크라우드 펀딩, 예약판매, 체험단 제품 배송 등 단기 배송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두손컴퍼니 박찬재 대표는 “이번 추가 투자유치를 통해 네이버를 이용하는 온라인 셀러들의 물류를 돕고 성장에 함께 하고 싶다”고 말했다.

스타트업 투자 매칭 전문기업 인큐텍의 배운철 파트너는 "앞으로 온라인 쇼핑이 더욱 활성화됨에 따라 물류와 배송 분야에서 많은 혁신이 일어날 것이며 스타트업들은 틈새 시장을 공략하여 시장이 진입할 기회를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
읽어들이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