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인공지능 스타트업 ‘팬텀AI’, 263억 투자 유치

포드, 셀러레스 인베스트먼트 등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 업체 팬텀AI(Phantom AI)가 포드와 셀러레스 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2,200만 달러(한화 약 268억원)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투자에는 셀러레스 인베스트먼트가 리드하고 미국의 완성차 회사 포드가 전략적투자자(SI, Strategic Investor)로 투자에 참여했다. 기존 시드(Seed) 단계 투자자였던 밀레니엄 테크놀로지 밸류 파트너스와 DSC 인베스트먼트는 시리즈 A 단계에도 추가 투자했으며 스틱 인베스트먼트, 더웰스 인베스트먼트, 한양 엔지니어링, KT 인베스트먼트, 인텔렉추얼디스커버리(ID) 등도 시리즈A 단계에 참여했다.

시드 단계에서 500만 달러를 유치한 바 있는 팬텀AI는 누적으로 총 2700만달러의 투자를 유치하게 됐다. 팬텀AI는 2~3단계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를 양산하고 4단계 완전자율주행 솔루션을 개발하는 모빌리티 스타트업이다. 팬텀AI는 이번 투자금액으로 2~3단계 ADAS 제품 개발과 양산에 박차를 가하고 유럽과 아시아로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조형기 팬텀AI 대표는 “ADAS 시장을 근본적으로 바꿔놓기 위해 팬텀AI를 창업했다”며 “팬텀 AI는 완성차 회사들의 컴퓨터 비전 기술에 선택의 폭을 넓혀줄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컴퓨터 비전, 센서 융합 및 차량제어 기술을 포함한 AI 기반의 인지 기술을 개발하고 양산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팬텀AI가 개발 중인 ADAS는 차량에 장착된 레이더와 카메라를 통해 도로상의 충돌 위험을 감지하고 운전자에게 충돌경보 및 비상제동을 수행하는 시스템이다. 차선을 미리 감지해서 차로 이탈을 방지하고 부분 자율 주행을 통해 운전자를 돕는다. 팬텀AI의 ADAS 기술은 모든 가격대의 자동차에 적용 가능하기 때문에 포드 등 완성차 회사들이 출시하는 신차에 레벨1~3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추가할때 이 기술이 적용될 수 있다.

김주남 DSC 인베스트먼트 이사는 “팬텀AI는 자율주행 풀스택 개발회사로 실제 테슬라의 오토파일럿과 현대자동차의 HDA1을 양산해본 경험이 있는 창업자들과 컴퓨터비전, 센서퓨전 등 핵심 SW 전문가들로 이루어진 팀구성으로 시드 투자 이후 빠르게 완성도를 높이고 글로벌업체들과 선행개발을 통해 기술력 검증을 받아 후속투자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팬텀AI는 테슬라 출신 조형기 박사와 현대자동차 출신의 이찬규 박사가 지난 2016년 공동 창업한 회사다. 미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인근 벌링게임에 본사가 있다. 운전자를 보조해주는 안전 기술을 보급하여 교통 사고를 줄이고 인명을 구하며 운전을 더 즐겁게 만드는 것이 목표다. 현재 완성차 제조사, 트럭 OEM 회사, 유럽과 아시아의 여러 1차 부품 공급사(Tier 1 suppliers)와 협업 중이다.

댓글
읽어들이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