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어러블 360도 카메라 개발업체 ‘링크플로우’, 72억 투자 유치

NH투자증권, 유레카자산운용, 알바트로스 인베스트먼트 등 참여

웨어러블 360도 카메라 개발 및 제조 기업 링크플로우가 72억 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받으며 누적 투자 유치 금액 223억 원을 달성했다.

투자에는 NH투자증권이 20억 원, 유레카자산운용이 37억 원, 알바트로스 인베스트먼트가 15억 원 규모로 참여했고 링크플로우가 발행한 상환전환우선주(RCPS)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링크플로우는 삼성전자 스핀오프했다. 삼성벤처투자와 롯데엑셀러레이터에서 각각 5억 원의 시드 투자를 받았다. 글로벌 IT 기업으로부터 10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하는데 성공했으며 브릿지 투자로 KT에서 20억 원의 지원금을 받았다.

2016년 설립된 링크플로우는 웨어러블 360도 카메라를 개발 및 제조하고 있다. 대표 제품은 ‘핏360’과 ‘넥스360’이며 5G와 VR, 스마트시티, 원격 커뮤니케이션 등 4차산업 혁명의 핵심 분야에서 미래성과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링크플로우는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5G 웨어러블 360도 카메라와 관련된 특허 기술을 고도화하고,차기 모델에 대한 연구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김용국 링크플로우 대표는 “웨어러블과 360도 VR 영상, 5G 영역에서 갖고 있는 자사 제품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며 “레저와 보안, 안전 등 기존의 사업 영역은 공고히 다지는 한편 비대면 소통에 대한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의료와 유통, 교육 등의 영역에서 신시장을 개척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
읽어들이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