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스타트업 “마코빌”, 15억원 규모 시드 투자 유치

스프링캠프, 스마트스터디벤처스, 라구나인베스트먼트가 투자에 참여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스타트업 마코빌이 스프링캠프, 스마트스터디벤처스, 라구나인베스트먼트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마코빌은 핑크퐁과 아기상어로 유명한 스마트스터디 부사장 출신의 이주현 대표가 넥슨과 네오위즈 등 IT 기업 출신 인력들과 합심해 올해 2월에 창업한 스타트업이다. “프로젝트 치타부”, “프로젝트 보스코” 등 캐릭터 기반의 게임과 애니메이션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마코빌 이주현 대표는 “여러 미디어를 활용해 다양한 콘텐츠 IP를 만들고 글로벌 시장에 도전할 예정이다. ”며 포부를 밝혔다.

스프링캠프 고경표 심사역은 “마코빌은 미디어 믹스의 핵심 역량인 콘텐츠 제작 능력을 갖춘 팀”이라며, “콘텐츠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전세계적인 트렌드에서 두각을 나타낼 스타트업”이라고 말했다.

스마트스터디벤처스 이현송 대표는 “스마트스터디의 글로벌 IP 확장 전략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검증된 콘텐츠 기업”이라고 평가했다.

라구나인베스트먼트 박영호 대표는 “스마트스터디에서의 수많은 시도와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마코빌에서 더 큰 성공을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며 투자 배경을 밝혔다.

댓글
읽어들이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