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의 가격 상승과 암호화폐 투자에 대한 리스크

비트코인은 금보다 장점이 많다. 금보다 장점이 많으며 금을 완전 대체하기보다는 보완제 성격을 가질 것이다. 어느 나라도 발행이나 유통에 관여할 수 없는 디지털 자산이다. 비트코인은 총 발행량이 2100만개로 제한되어 있어 인플레이션을 피할 수 있는 수단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국가별로 비트코인 투자와 관련하여 규제를 만든다면 가격이 폭락할 수도 있다.

2020년 7월 니얼 퍼거슨 스탠퍼드대 후버 연구소 선임연구원 겸 하버드대 벨퍼센터 교수는 비트코인 가격이 또 한번 크게 상승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비트코인은 11월 말 1만 9000달러를 돌파했다. 2017년 12월 이후 전고점을 돌파한 것이다. 2020년 12월 30일 기준으로 한화로 3200만원까지 상승했다.

퍼거슨 교수는 “비트코인이 금보다 장점이 많다. 장기적인 추세는 계속 상승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비트코인은 디지털 자산이며 주권을 갖고 있다. 어느 나라도 비트코인 발행과 거래에 관여할 수 없다. 이것이 투자자들에게 비트코인이 매력적으로 보이는 이유다. 더 많은 사람들이 비트코인 가격이 제로로 가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받아들이고 있다. 정부의 돈 풀기 정책으로부터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면 비트코인이 금보다 낫다”고 말했다.

2020년 12월 30일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퍼거슨 교수는 블룸버그 기고문을 통해 “조 바이든의 초창기 행정부는 비트코인이 미국 금융 시스템에 도입됐을 때 장점을 명확하게 파악해야 한다”고 말하며 바이든 행정부가 금융 시스템에 비트코인(BTC)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퍼거슨 교수는 비트코인 가격이 최고가를 갱신하던 2017년 말 폭스비즈니스네트워크 방송에 출연해서 “비트코인은 금융 역사상 가장 큰 거품이다”라고 평가했다.

2019년 3월 7일 “암호화폐는 환상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바꾸었다. 2017년 당시에는 암호화폐가 실제로 사용될 분야가 없고 지속 가능성 및 복원력이 부족하다고 생각했지만 최근에는 생각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니얼 퍼거슨 교수는 영국의 역사학자이며 경제사학자다. <타임>지 선정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도 올랐다. 주요 저서로 <종이와 쇠> <전설의 금융 가문 로스차일드>(전2권) <전쟁의 연민> <현금의 지배> <제국> <콜로서스> <증오의 세기> <금융의 지배> <하이 파이낸셔> <니얼 퍼거슨의 시빌라이제이션> 등이 있다. 채널 4의 인기 텔레비전 시리즈 ‘제국’, ‘미국 콜로서스’, ‘증오의 세기’, ‘금융의 지배’, ‘시빌라이제이션’, ‘중국 : 승리와 패배’를 쓰고 출연했다. 하버드 대학교 역사학과 교수를 지냈고 하버드 유럽 연구 센터 선임연구원, 옥스퍼드 대학교 선임연구원, 스탠퍼드 대학교 후버 연구소 선임연구원을 겸하고 있다. <뉴스위크>와 블룸버그 텔레비전에도 정기적으로 기고하고 있다.

2020년 12월 22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리플(XRP)이 미등록 증권이라고 규정하며 고소를 했다. 이 고소로 리플의 가격은 폭락을 했고 암호화폐 거래소에서는 리플의 상장을 취소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

중국은 위안화를 기반으로 발행되는 스테이블코인을 불법으로 규정했다. 미국에서도 스테이블법(STABLE Act)가 발의되면서 달러를 기반으로 발행되는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규제가 만들려는 움직임이 있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가 제도권으로 들어오는 과정에서 새로운 규제가 만들어지고 있다. 암호화폐 산업의 가장 큰 리스크는 규제의 방향이다.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국가별 규제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잘 관찰하면서 투자 결정을 해야 한다. 규제의 대상이 될 수 있는 재단이 없다는 점이 비트코인이 가장 유리한 점이다.

 

@ 2021년에도 블록체인 트랜스포메이션은 B캐피탈리스트와 함께 하세요 [커리큘럼 살펴보기]

 

댓글
읽어들이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