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럼] 독서 노트 쓰기

여러분은 책을 읽고서는 어떻게 하는가? 다 읽고 한 두 줄 소감을 기록해 놓는가? 아니면 그냥 다 읽었다는 만족감에 그대로 책을 덮어두는 편인가? 필자는 몇 년 전 책을 그냥 손에 잡히는 대로 읽었다. 읽고 또 읽고, 그리고 스스로 나는 ‘그 책을 읽었다’는 감정에 만족해하며 살았다. 그런데 문제는 1년이 채 가기도 전에 그 내용을 거의 다 잊어버리는 데 있었다. 분명 읽긴 읽었는데 무슨 비슷한 내용이…

[컬럼] 리더의 조건, 글쓰기 능력

왕관을 쓰려는 자, 글을 써라. 존 F. 케네디의 조언자이자 대통령학의 권위자인 리처드 뉴스테트(Richard Newstadt)는 대통령의 권력은 ‘설득하는 힘’에 있다고 했다. 리더의 힘은 설득력에 있다. 설득력이란 무엇인가? 바로 말과 글이다. 김대중 대통령은 늘 강조했다. “지도자는 자기의 생각을 조리 있게, 쉽게 간결하게 말하고 글로 쓸 줄 알아야 합니다.”…

[컬럼] 마음이 힘들고 어지러울 때 어떻게 할 것인가?

살다보면 마음이 각종 번뇌에, 잡념에, 불필요한 곁가지들에 쌓여 있을 때가 종종 있지 않나요? 아무 것도 생각이 안 나고, 의욕도 생기지 않으며, 멍하니 있을 때가 있죠? 그럴 때 당신을 어떻게 하나요? 어떻게 마음을 이겨냅니까? 그것을 다스릴 ‘두 가지의 비밀’ 이야기가 여기에 있습니다. 마음이 어지러울 때는 아이디어가 솟아나지 않습니다. 아무 것도 하기가 싫죠. 각종 망상으로 가득 쌓여있게 되죠.…

[컬럼] 강인한 체력은 나의 갑옷이다

결실의 계절이다. 여름 내내 처져 있던 우리의 신체 기능이 시원한 바람에 깨어나 움직이기를 원한다. 오장육부의 기운들이 상생한다. 바로 이러한 때 우리의 몸을 움직이지 않겠는가? 뇌는 가만히 있기를 좋아한다. 변화를 별로 반기지 않는다. 그러나 오히려 자극을 가할수록 끊임없이 활성화되는 것이 뇌의 신기한 메커니즘이다. 운동하면 이런 신기한 현상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우선 뜀걸음을 예로 보자. 뜀박질은 발바닥을 자극한다.…

[컬럼] 세계 최고의 베스트셀러 성경읽기

인류 역사상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한 책, 세계 베스트셀러 1위, 성경입니다. 2010년 기준 통산 20억에서 60억 부 정도가 판매된 것으로 추정합니다. 그렇게 많은 독자가 있는 책, 누구나 읽고 싶어 매번 결심을 하지만 이루지 못하는 책, 성경. 성경은 무엇이고 어떻게 읽을 수 있을까요? 먼저 성경은 이스라엘 민족 가운데에 임하신 하나님의 뜻과 그 역사를 기록한 책으로서, 약 3500년 전 모세로부터 1900여…

[컬럼] 오늘은 맞고 내일은 틀릴 수 있다

지식의 수명이 짧아지고 있다. 앨빈 토플러는 『부의 미래』에서 많은 리더가 과거의 지식, ‘무용(無用)지식(obsoledge)’으로 의사결정을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자신이 확고하게 믿는 지식이 여전히 유용한 것인지 늘 따져보고, 새로운 관점으로 끊임없이 재평가할 것을 강조했다. 우리는 과거의 지식에 얽매여 혹독한 대가를 치른 전쟁사를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임진왜란과 신미양요가 대표적…

[컬럼] 생각의 신이 되어라

사람의 생각은 참으로 신기하다. 모든 것은 생각에서 출발했다. 만물의 영장인 인간이 최고의 위치에 설 수 있는 것도 바로 ‘생각’ 덕분이다. 생각이 없었다면 아무 것도 창조할 수 없었다. 그런데 이 생각이 사람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오늘은 ‘생각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생각이란 대체 뭘까? 생각은 마음, 사유, 정신이라고도 한다. 생각의 사전적 의미는 ‘결론을 얻으려는…